촬영현장 갤러리

촬영안내

돈 과 정화

페이지 정보

작성자 이지혜 작성일19-07-12 04:46 조회15회 댓글0건

본문

많은 사람들이 이런 생각을 가지고삽니다.


"억울해.. 누군가는 태어날 때부터 재벌이고 저렇게 다가지고 행복한데..


나는 태어나길 가진 게 없이 태어났어.. 노력해도 안돼..참 하늘도 불공평해.."


그러나 진리의 법칙은.. 우주의 법칙은 아주 완벽하고 공평합니다.


너무나 완벽하고 공평해서 무서울 정도죠..


 


지금 이 삶이 시작이자 끝이라고 생각한다면 당연히 억울한 게 맞습니다.


틀림없이 많이 가진 사람.. 적게 가진 사람.. 나눠져 있으니까요..


하지만 이 삶은 시작도 끝도 아닙니다.


긴 윤회의 반복 속에서 한 일부분을 차지하고 있을 뿐입니다.


과거 내가 뿌린 씨앗이 이생에서 모든 걸 결정지었고..


지금 내가 뿌리고 있는 이 씨앗들이 다음생의 질을 결정짓고 있을 뿐입니다.


 


이 한 치의 오차도 없는 인과법속에서 우리는..


어느 삶에선 많이 가지기도 하고.. 어느 삶에선 적게 가지기도하면서


진화하고 깨달아갑니다.


이 삶만을 바라보던 좁은 시각에서 진리와 우주의 시각으로 옮겨가게 되면


억울할 게 하나도 없습니다.


내가 콩을 심어서 콩이 났으니 억울할 게 없고..


어느 삶에선가 재벌도 해봤고 어느 삶에선가 거지도 해봤기 때문데 억울할 게 없습니다.


 


지금 많이 가진 자도 이번 생을 어떻게 보내느냐에 따라


다음 생에선 거지로 태어날 수 있고


지금 적게 가진 자도 이번 생을 어떻게 보내느냐에 따라


다음 생에선 재벌로 태어날 수 있으니 억울할 게 없습니다.


 


현실을 살고 있는 우리로써는 참으로 납득하고 받아들이기가 힘들다는 것은 잘 압니다.


보이는바가 없으니 어떻게 믿겠습니까..


증거가 없으니 어떻게 머리로 이해하겠습니까..


말은 그럴싸하지만 여전히 억울하고 난해하며 부유하게 살고 싶은 맘뿐일 겁니다.


 


부유하지 않아 답답하고 억울하신 분들.. (저 또한 부유하지 않습니다.. ^^;;;)


한번 자신을 들여다 보십시요..


한번이라도 돈을 사랑하고 아끼고 돈을 위해 무언가를 해본 적이 있습니까..


우리는 그냥 씁니다.. 있으니 그냥 씁니다.


없으면 화내고 원망하고.. 있으면 당연한 듯이 쓰면서 때론 이기적으로 쓰기도하고..


내 필요에 의해서 내 편한 삶을 위해서 늘 이용할 뿐입니다.


 


호포로 정화를 하면 세상 모 든만물이 살아있다는 것을 느끼게 됩니다.


길가에 핀 꽃 한 송이.. 작은 바위하나도 살아있음을 느끼게 됩니다.


돈 또한 에너지가 있으며 기운이 있으며 살아있습니다.


세상 많은 사람들이 다 비슷비슷하게 생겼어도 각각의 성격, 기운, 에너지가 다 틀리듯이..


돈 또한 각각의 기운, 에너지가 다 틀립니다.


내 옆에 좋은 인연이 들어온다면 내 인생에 좋은 일이 생기고..


내 옆에 사기꾼 같은 나쁜 인연이 들어온다면 나쁜 일이 생기듯이..


돈 또한 얼마나 많이 가지는 게 중요한 게 아니라


좋은 기운을 가진 돈이 들어오는 것이 중요합니다.


 


똑같은 돈처럼 보이지만 어떤 돈은 들어와 오히려 내게 손해를 입히고,


건강을 해치는 등.. 업의 기운을 자극시킬 수도 있고..


또 어떤 돈은 나에게 들어와 좋은 일들을 끌어당길 수도 있다는 겁니다.


참 황당한 얘기죠..


지금껏 돈을 어떻게 쓰느냐가 중요하다는 얘기는 많이 들어봤지만,


이런 얘기는 황당하실 겁니다.


 


돈은 양이 중요한 것이 아니라 나에게 어떤 돈이 들어오느냐가 중요하며..


나에게 들어온 이 돈을 어떻게 정화하고 존중하고 쓰느냐가 중요합니다.


저는 천원하나를 쓰더라도.. 맘으로 정화를 합니다.


감사하고,, 이 천 원이 어디론가 흘러가 그 사람에게 복을 가져다주기를 바라면서 씁니다.


이 기운은 돌고 돌아 언제가 되었든 좋은 에너지를 가진 돈이 되어서


나에게 다시 돌아올 것입니다.


이걸 바라고 하는 것은 아니지만 인과법이니 정확하게 어느 시점을 돌아


나에게 돌아올 것입니다.


 


돈에 대한 상담을 종종 하게 됩니다.


- 누군가 나에게 줘야할 돈을 주지 않아요... 합니다.


꼭 그 누군가에게 그 돈을 받을 필요는 없습니다.


돈은 돌고 돌아서 그 어떤 모습으로든 나에게 올 것은 반드시 오니까요..


꼭 그 누군가에게 그 돈을 받아야한다는 집착은 내 고정관념 일뿐이고


또 다른 기억의 씨앗을 만들고 있을 뿐입니다.


 


- 부모님의 유산을 저만 못 받아서 억울해요.. 합니다.


정화를 하고 계십니까.. 정화를 하면서 내 삶을 청소하고 계시다면


아무 돈이나 들어오지는 않을 겁니다.


업력으로 들어온 돈은 또 다른 불행을 가져옵니다.


내 삶이 깨끗해지고 깨끗한 돈이 들어와야 진정으로 부유해질 수 있습니다.


 


- 나는 항상 돈을 잘 쓰는데 상대는 늘 작게 써서 미워요..합니다.


물질세계는 주는 대로 받고 원하는 대로 주는 것이 순리입니다.


물이 위에서 아래로 흐르듯이..


보이지 않는 내 그릇이 크면 많이 베풀게 되고,


보이지 않는 그릇이 작으면 작게 베풀게 될 겁니다.


그 사람이 작게 준다면 그게 그 사람의 그릇이고..


내가 많이 준다면 그게 나의 완벽한 그릇입니다.


당신의 부의 그릇은 어떻습니까..


 


- 나도 힘든데 남을 어떻게 돕겠습니까.. 합니다.


작은 돈이든 큰 돈이든.. 남을 도울 수 있는 사람은 결코 가난할 수가 없습니다.


돈에게 얘기하세요.. 내가 충분하니 더 필요한 곳에 가서 아름답게 쓰여달라구요.


그럼 아름답게 쓰여지고 싶은 돈들이 줄줄이 나에게 올지도 모를 일입니다.


 


사실 제가 강조하고 싶은 것은.. 억울할 필요가 없다는 게 다가 아니라는 겁니다.


더 중요한 것은 억울해하고 원망하는 이 순간에 미래가 결정지어지고 있다는 것이죠..


칼날같이 정신을 차리고 매순간을 살아야합니다.


그리고 이것보다 더 중요한 것은..


많이 가진 것도 적게 가진 것도..


플러스를 가진 것도 마이너스를 가진 것도..


결국은 가진 것은 똑같습니다.


 


진화의 키는 비우는데 있습니다.


박사님이 말씀하시는 제로상태이며 불교에서 말하는 공의 상태입니다.


기나긴 삶의 반복 속에서 우리는 때론 플러스도 되었다가


때론 마이너스도 되었다가를 수없이 반복합니다.


이 반복의 이유는 제로.. 공을 만들기 위한 반복입니다.


그러니 내 옆에 누군가가 많이 가졌다고 마냥 부러워할 필요 없고..


작게 가진 내 처지를 비관할 필요도 없습니다.


이래저래 제로를 찾아 헤매고 있는 것은 그나 나나 마찬가지 처지니까요.


내가 좀 많이 가졌다고 우쭐해서도 안됩니다.


오히려 무거워하고 부끄러워하며


아름답게 나눠주고 이생에서 비울만큼 비우고 가야할 숙제일 뿐입니다.


 


부유해지고 싶나요.. 그렇다면 돈에 대한 내 관점을 정화하십시요.


제로 상태가 되고 싶나요.. 그렇다면 가진 것에 대해서 정화하십시요.


그럼 현명한 돈이 내 영감과 연결되어 모든 걸 완벽하게 알아서 할 겁니다.


이 과정을 내 의식만 모르고 있을 뿐입니다..




핑크돌고래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